'해외직구 분유제품, 방사능 안전성 논란', 국내․외 유통 분유제품 방사능으로부터 안전
상태바
'해외직구 분유제품, 방사능 안전성 논란', 국내․외 유통 분유제품 방사능으로부터 안전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3.15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직구 분유제품, 방사능 안전성 논란', 국내․외 유통 분유제품 방사능으로부터 안전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우리나라에서 유통되는 분유제품이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분유 제품들에 대한 방사능 안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내·외 32개 제품에 대해 수거·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방사능이 불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인터넷 블로그에서 해외직구 분유제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국내·외 분유제품 전반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실시됐다.

수거 대상은 판매·수입·구매 실적이 비교적 높은 제품들로서, ▲국내산 분유(7건) ▲수입판매업체가 수입한 분유(11건) ▲인터넷 구매대행업체가 수입한 분유(12건) ▲해외 인터넷을 통해 직접 구매한 분유(2건) 등 총 32건이다.

인터넷구매대행 2개와 정식수입 1개는 한국소비자원에서 검사했다.

분유제품에 대한 방사능 기준은 우리나라의 경우 세슘(134Cs+137Cs), 요오드(131I) 모두 100Bq/kg 이하로서 미국(세슘 1200Bq/kg, 요오드 170q/kg), EU(세슘 400Bq/kg, 요오드 150Bq/kg), 국제식품규격위원회(세슘 1000Bq/kg, 요오드 100Bq/kg) 등 제외국에 비해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수거․검사가 분유에 대한 국민의 막연한 불안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입 축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외 직구제품의 경우 정식으로 수입되는 제품과는 달리 안전성 검사가 이뤄지지 않으며 피해를 보더라도 법적 보호나 보상을 받기 힘들어 많은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83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