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식중독 32.4%가 노로바이러스, 이달 말까지 주의 '기온 낮을 때 더 활발'
상태바
집단식중독 32.4%가 노로바이러스, 이달 말까지 주의 '기온 낮을 때 더 활발'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3.1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식중독 32.4%가 노로바이러스, 이달 말까지 주의 '기온 낮을 때 더 활발'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집단식중독의 32.4%가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이었다고 밝혀져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력이 매우 높으며 감염 후 24~48시간 이내에 복통, 메스꺼움, 구토, 설사를 동반하고, 전 연령층에 걸쳐 식중독을 유발하는 주요 병원체다. 기존 식중독 바이러스와 달리 기온이 낮을 때 더 활발하며, 높은 온도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과 재작년 2년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집단식중독 762건 가운데 32.4%가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이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출처- 경기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4-2015년 경기지역 노로바이러스성 식중독 발생특성 및 유행양상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새학기를 맞은 학교를 중심으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는 2014년 1월부터 재작년 12월까지 경기남부 21개 시·군 보건소에 접수된 집단식중독 검체 2917건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환자 및 종사자 검체 2917건 가운데 762건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 중 노로바이러스는 247건으로 전체 32.4%를 차지했으며 다음은 병원성 대장균 155건(20.3%), 캄필로박터제주니(Campylobacter jejuni, 세균성식중독의 주요한 병원체) 149건(19.6%) 순이었다. 

월별 노로바이러스 감염 건수를 살펴보면 247건 가운데 175건(70.9%)이 2014년 12월부터 재작년 3월까지 발생해 겨울철에 집중됐다. 

이 때문에 연구원은 노로바이러스가 왕성히 활동하는 3월 말까지는 학교급식을 중심으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또, 재작년 초 경기도내 기숙학원과 학교 등을 중심으로 유행했던 집단식중독의 주요 원인이 같은 시기 전 세계에 유행한 노로바이러스 변종인 ‘GII-17 가와사키(kawasaki)형’이라는 사실도 확인했다. 

사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연구원은 재작년 노로바이러스 ‘GII-17 가와사키(kawasaki)형’에 의해 발생한 식중독 50건 가운데 학교급식에서 발견된 건수가 22건(44%)이었다며 단체급식 위생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관리가 필수”라며 “음식은 85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해 익혀 먹는 것이 안전하고 침 같은 분비물을 통해서도 전염되기 때문에 여러 사람과 함께 음식을 나눠 먹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84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