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생리컵 사용방법이 "어떻길래 난리?"
   

반영구적일 뿐만 아니라 최대 12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어 생리대보다 훨씬 편리하고 경제적이라고 알려진 생리컵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안전성 이유로 판매가 불가능한 제품이라는 이유로 국내에서 판매허가가 나지 않았다고 한다.

생리컵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만든 생리용품으로 종 모양의 작은 컵으로 탐폰처럼 사용하는 방식이다.

몸 안에 컵을 넣어 생리혈을 모으는 방식으로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몸 밖으로 꺼내어 세척한 뒤 다시 사용하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특히 끓인 물에 넣어 소독한 뒤 다음 월경 기간에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한다.

한편 생리컴 연관검색어로 '생리컵 노골적인 사용후기' '생리컵 사용법' '반영구생리대'등이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