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안철수 동생 지난 대선 땐 판정승.."돈다발 들고간 사람은 누구?"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동생 안상욱 씨의 지난 인터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 한의원을 운영 중으로 알려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동생 안상욱씨가 ‘성적 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전해져 주목받고 있다.

13일 한 매체가 “안상욱씨가 1984년 불거진 대구한의과대학(현 대구한의대학교) 성적 조작 사건에 연루된 당사자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대구한의대 재단 측이 당시 한의예과 2학년이었던 안씨가 유급되는 것을 막기 위해 안씨의 성적을 올려줄 것으로 교수들에게 요구했다가 불응하자 대학 당국이 임의로 성적을 올려줬다고 한다.

당시 재단 관계자가 이 과목 강사 A씨에게 “이 학생은 꼭 본과로 진급시켜야 한다”며 “성적을 올릴 것을 요구했지만, A씨가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학생 부모가 의사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왜 성적을 올리라고 했는지는 모르지만 학생 부모와 재단 관계자가 연관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특히 “당시 학생 부모가 현금이 든 쇼핑백을 들고 찾아와 성적을 올려달라고 부탁했지만 거절했다”고 말했다.

당시 동아일보는 ‘성적조작 본과진급 대구한의대서 말썽’이라는 제목으로 이 사건을 보도했다고 한다.

이 사건 이후 안씨는 대학을 자퇴하고, 대입 학력고사를 치른 후 다른 대학 한의예과에 입학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상욱 씨는 2012년 대선을 앞두고도 안철수연구소 감사로 재직했다는 사실로 인해 이슈가 된 바 있다. 안 후보 측은 당시 "가족이 임원으로 참여했던 것은 회사가 임원 월급을 줄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며 "당시 김미경 이사와 안상욱 감사는 월급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