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민영삼, 문재인 저격수.. "박근혜 눈물..글썽"

민영삼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특임교수가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특보로 합류했다고 한다.

14일 국민의당은 21명의 인재 영입 명단을 발표했으며, 21명중 민영삼 교수가 포함되어 주목받고 있는 것.

특히 민 교수는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기 전까지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에 대한 옹호를 많이 했으며, 세월호 참사 직후 박 전 대통령이 대국민담화 도중 눈물을 흘린 것과 관련해 채널A에서 “저도 아까 보면서 코가 찡해졌다”며 “냉철하고 근엄한 모습이 국민들에게 있었는데 그것을 완전히 불식시키고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책임을 통탄하고 국민의 비탄을 같이 한다는 그런 메시지가 완전히 전달된 장면”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특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에 대해 “여자가 너무 나댄다.”식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지난 1월 TV조선에 출연해서는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에 대해 “나쁘게 보면 여자가 너무 나댄다. 아주 그 사투리로. 이렇게 해서 좀 비호감일 수도 있다. 그런 측면에서 그 경계선에 있는 게 김정숙 여사”라며 지적했다.

그는 시사 및 정치 평론가이자, 전직 국회의원으로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고건 전 국무총리 공보팀장, 천정배 서울시장 예비후보 캠프 공보실장,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특임교수, 사회통합 전략 연구원장등을 두루 역임했다.

한편 민영삼 연관검색어로 ‘민영삼 퇴출’,‘민영삼 프로필’ ‘민영삼 학력’등이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