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북촌 꽃놀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마련 ‘토요일은 북촌에서’

매주 토요일 ‘북촌문화요일’

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각종 프로그램 진행

 

사진=서울시

토요일 북촌에서 꽃놀이를 주제로 다양한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21일 서울시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북촌문화요일’의 주제를 ‘북촌 꽃놀이’ 정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북촌문화요일’은 문화가 있는 북촌의 토요일로 서울시 공공한옥 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 등 3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꽃놀이를 주제로 진행되는 북촌문화요일에서는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돼 있다.

사진=서울시

북촌문화센터에서는 한지꽃나무 꾸미기, 나무 문걸이 만들기, 가야금 산조 듣기의 ‘북촌체험’, (사)문화다움 추미경 대표와 함께하는 ‘북촌인문학을 열며’로 진행되는 ‘북촌정담’, 나평순 지리교사가 인솔하는 북촌문화유산 답사와 상주해설사가 진행하는 계동마님 찾기인 ‘북촌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옥지원센터에서는 시민한옥학교 ‘한옥건축교실’ 1강이 실시되며 작음 쉼터 갤러리에서는 주민큐레이터전이 열린다.

북촌마을서재에서는 누마루 꽃갈피, 서재여백, 안선화 정크아트 작가의 팝업 놀이터, 서채홍 북디자이너와 함께하는 놀이하는 아빠, 어린이 플리마켓 개나리 봇짐, 주민들의 우크렐레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공공한옥 3개소가 북촌문화요일을 통해 방문객과 시민들의 한옥문화 체험을 확장하고 지역주민과 예술가도 즐겨 찾을 수 있는 공공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