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5년 후 주요 산업 시장 점유율 中에 따라잡히나... 정부 역할이 중요
상태바
韓, 5년 후 주요 산업 시장 점유율 中에 따라잡히나... 정부 역할이 중요
  • 권소영 기자
  • 승인 2017.05.0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전, 통신, 자동차 등 대부분 주요 산업 역전될 전망

디스플레이등 일부 품목만 우위 여전

신산업개발, 규제완화 등 정부 역할이 가장 중요

사진=산업연구원(KIET) 보고서 "중국의 산업구조 고도화와 우리 주력산업의 대응전략" (저자-조철)

우리나라와 중국의 주력산업 기술격차가 점점 좁아져, 앞으로 5년 후면 가전‧통신기기 등은 중국에 거의 따라잡힐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산업연구원이 내놓은 ‘중국의 산업구조 고도화와 우리 주력산업의 대응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는 가전, 통신기기, 자동차 등 주요 업종의 품질과 기술면에서 중국보다 앞선다.

하지만 5년 뒤면 그 격차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의 한국을 100점으로 볼 때 중국의 경쟁력을 점수로 비교했다.

현재 중국의 자동차 품질과 가격경쟁력이 각각 80점, 85점으로 우리나라보다 15점, 20점 낮다. 하지만 5년 후에는 각각 90점, 95점으로 오를 것으로 보이고, 가전 기술은 현재 90점에서 5년 후에는 우리와 같은 100점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통신기기 품질 경쟁력이 90점에서 95점, 기술 경쟁력은 92점에서 95점으로 오른다.

신산업 대응 경쟁력에서는 5년 후면 철강이 95점에서 98점, 석유화학이 95점에서 100점, 가전이 90점에서 97.5점으로 오르는 등 다수 업종에서 우리나라와 중국 간 차이가 현격히 줄어든다.

가격경쟁력은 이미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우리나라가 중국에 뒤처져 있지만 5년 후에는 격차가 다소 좁혀질 것으로 산업연구원은 분석했다.

중국의 디스플레이 품질 경쟁력은 현재 90으로 5년 후에는 95까지 오르지만, 보다 핵심적인 기술 경쟁력에서는 현재 80점에서 5년 후에도 85점 정도로 머물 것으로 예상돼 우리나라의 우위가 점쳐진다.

산업연구원은 이처럼 중국이 빠르게 우리나라를 추격하는 원인으로 다양한 형태의 산업구조 고도화 정책을 꼽았다. 실제로 중국은 지난해부터 제13차 5개년 계획과 중국 제조 2025 전략 등 산업의 양적‧질적 고도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 결과 이미 대부분 산업에서 중국의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은 우리나라를 넘었다. 자동차는 우리나라가 2013년까지 꾸준히 중국보다 높은 점유율을 보였지만 2014년부터 상황이 역전됐다.

향후 5년 이후 중국과의 경쟁에 있어 주요 업종에서 우리가 우위를 보일 분야는 일부 첨단 분야 및 핵심부품 소재, 프리미엄 제품 등으로 제한적이다. 그 밖에 많은 부분에서 경쟁하는 구조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의 신산업 경쟁력 향상에 따라 첨단 분야에서조차 우리와 경쟁하는 분야가 더 확대될 가능성도 존재한다는 게 산업연구원의 분석이다.

산업연구원은 “중국과 차별화할 수 있는 신산업과 신제품을 개발이 전제돼야 한다”며 “각종 규제 완화와 제도 정비 등이 필수적이며 중국의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우리 정부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권소영 기자    young@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12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