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교촌치킨, 가격 인상 철회 ‘전 메뉴 가격 동결’ 광고비 30~50% 절감할 것

교촌치킨, 이달 말 예정된 가격 인상 철회

하반기 광고비 30% 절감, 연간 광고비 30~50% 줄일 것

 

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치킨이 이달 말 예고됐던 가격 인상을 철회하고 전 메뉴 가격을 동일하게 유지한다.

16일 교촌에프앤비는 광고 마케팅 비용을 줄이고 본사와 가맹점의 상생을 위해 모든 메뉴의 가격을 전과 동일하게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BBQ에서 시작된 가격 인상 도미노로 교촌치킨은 이달 말 가격인상을 예고한 바 있다.

교촌은 치킨 프랜차이즈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가맹점에도 이어져 가맹점주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하고 본사부터 쇄신을 통해 가맹점과 상생하는 길을 모색할 방침이다.

우선 하반기 계획된 광고비용의 30%를 줄이고 점진적으로 기존 연간 광고비에서 30~50%까지 절감할 계획이다.

또한 가맹점에 부담되는 부대비용을 면밀히 분석해 본사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 지원하며, 가맹점주의 필요에 따라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원하는 시간에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인 아띠제도를 적극 확대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