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경제
직장인 평균 소득, 성별·산업별 차이 두드러져 ‘중산층은 소득은 얼마?’

통계청, 건강보험·국민연금·직역연금 가입 임금근로자 소득 분포 분석

평균소득 329만 원, 중위소득 241만 원

OECD 기준 중산층 소득은? ‘120~361만 원’

 

사진=온라인커뮤니티

2015년 기준 우리나라 직장인의 월평균 소득이 329만 원으로 집계된 가운데 성별별로 평균 소득이 154만 원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통계청이 건강보험(직장), 국민연금(사업장), 직역연금(공무원·군인 등)에 가입한 임금근로자의 2015년 소득을 기초로 한 ‘일자리통계를 통해 본 임금근로일자리별 소득(보수) 분포 분석’을 발표했다.

임원급부터 말단사원까지 전체 근로자들이 받는 임금의 평균값인 평균 소득은 329만 원, 소득 순으로 나열 시 가장 가운데에 위치한 소득인 중위 소득은 241만 원으로 나타났다. 빈부격차가 큰 사회에서는 평균소득 보다는 중위소득이 체감 소득과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에 따라 중산층으로 간주되는 ‘중위소득의 50~150% 근로자’는 임금 근로자 전체의 56.4%를 점유했다. 50% 미만은 13.4%, 150% 이상은 30.2%로 조사됐다.

성별별로는 남자의 평균소득은 390만 원, 중위소득은 300만 원으로 여자의 평균소득(236만 원)·중위소득(179만 원) 보다 각각 154만 원, 121만 원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386만 원), 40대(383만 원), 30대(319만 원), 60세 이상(256만 원), 29세 이하(215만 원) 순으로 평균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구간별로는 ‘150~250만원 미만’이 28.4%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85~150만원 미만’이 19.4%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250~350만원 미만’ 16.6%, ‘350~450만원 미만’ 11.8%, ‘650만원 이상’ 8.6%, ‘450~550만원 미만’ 6.6%, ‘550~650만원 미만’ 4.6% 순이었다.

종사자 규모별 평균소득으로 ‘50인 미만 기업체 근로자’ 238만 원, ‘50~300인 미만 기업체 근로자’ 312만 원, ‘300인 이상 기업체 근로자’ 432만 원으로 대기업이 중견·중소기업 보다 평균소득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근속년수별로는 20년 이상 근속한 경우 평균소득이 678만 원, 1년 미만 근속한 경우는 213만 원으로 조사됐다.

산업대분류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이 578만 원으로 평균소득이 전 선업 중 가장 높았고, ‘숙박 및 음식점업’이 173만 원으로 평균소득이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도 199만 원으로 평균소득이 200만 원을 넘지 못했다.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 546만 원,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 427만 원으로 높은 편에 속했으며,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228만 원,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은 238만 원으로 낮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통계는 건강보험, 국민연금, 직역연금에 가입된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돼 이에 가입하지 않은 취약근로자나 자영업자, 특수형태종사자 등이 포함되지 않은 수치로 실제 더 낮은 월급을 받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추정됐다.

통계청은 향후 데이터베이스(DB)를 확대해 이들의 소득도 통계에 포함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