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생활정보
주말 날씨, 폭염 지속 ‘내륙 중심 소나기 예보’

주말, 고기압 가장자리로 대기불안정 ‘소나기’

30도 웃도는 폭염은 지속될 전망

 

사진=기상청 / 25일(일) 오후 예보

오늘(23일) 전국에 대체로 구름이 많고 내륙을 중심으로 33도 안팎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주말인 내일(24일)도 구름이 많고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토요일인 내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대기불안정으로 중부내륙과 경북북부내륙 등 전국 내륙으로 낮 한때 소나기가 지나가는 곳이 많을 것이라 예보됐다.

제주도와 전남해안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아 오후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5~10mm로 미세먼지는 환경부 기준으로 전국 보통, WHO 권고 기준으로 한때 나쁨 수준이 예상됐다.

모레(25일. 일요일)는 강원영동을 제외한 전국으로 구름이 많은 가운데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부터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을 전망이다. 강원영동 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흐려지고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새벽부터 흐리고 비가 오기 시작하며 낮에 남해안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가 10~40mm, 이곳을 제외한 전국이 5~20mm로 예상됐다.

한편, 오늘부터 모레 사이에 소나기가 오는 곳은 돌풍, 천둥, 번개가 동반할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