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공개한 넷플릭스.. '안타까운 소식 들려...’
상태바
‘옥자’ 공개한 넷플릭스.. '안타까운 소식 들려...’
  • 김경호 기자
  • 승인 2017.06.2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개봉하자마자 불법 유출됐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는 29일 오전 0시 190여개국에 '옥자'를 동시 공개했다.

공개 직후 '옥자'는 여러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에 올라 유출되고 있었다. 이에 넷플릭스 측은 "창작자들의 노력과, 훌륭한 작품들에 대해 정당한 가치를 지불하고자 하는 분들을 존중하는 저희의 입장에서는 안타까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옥자'는 동영상 스트리밍 기반 넷플릭스의 투자로 제작, 국내 멀티플렉스 극장의 '보이콧'을 당했다. 기존 상업영화들이 극장 개봉 이후 3주 동안 '홀드백(hold back)' 기간을 거쳐 TV, 인터넷 등 매체로 옮겨서 방영되는 것과는 다르게 '옥자'는 극장(국내)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개봉하기 때문에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에서는 '옥자'를 볼 수 없다.

이에 한국 영화 관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영화는 서울 대한극장, 서울극장, 충북 청주 SFX시네마, 인천애관극장, 대구 만경관, 전북 전주시네마타운, 부산 영화의전당과 같은 100여 개의 소규모 극장의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지난 28일 개봉한 김수현 주연 영화 '리얼' 또한 스크린에 오른지 하루도 안지나 일부 장면이 유출돼 관계자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김경호 기자    shila820125@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2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