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아버지, "X 같은 소리"... 세금 납부 민원 제기
상태바
유소연 아버지, "X 같은 소리"... 세금 납부 민원 제기
  • 안현아 기자
  • 승인 2017.07.04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안현아기자]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유소연의 아버지 유모씨가 지난주 서울시에 2001년부터 16년간 납부하지 않았던 지방세 3억1600만원과 가산세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밀린 지방세 3억여원을 16년 만에 완납한 것이다.

서울시는 1년 이상 유씨에게 지방세 납부를 수 차례 요구했지만 그는 매번 납부 능력이 없다는 등 변명하며 납세를 회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의 체납 사실은 지난 4월 서울시가 고가의 대형주택에 거주하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는 호화 생활자 주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언론 알려졌다. 이에 유씨는 체납액을 한 번에 정리했다.

서울시 조사 결과 유씨는 자녀 명의의 사업장을 운영하며 상당한 수입을 올리고 있었고 수십억원대 아파트 2채도 자녀 명의로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유씨가 세금 납부 전후로 서울시 담당 공무원에게 욕설 등이 담긴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져 논란을 낳고 있다. 유씨의 세금 완납 후 담당 공무원이 "그동안 고생하셨습니다. 사업도 번창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문자를 보내자 유씨는 "X 같은 소리"라고 응답했으며 세금 납부 직전에는 공무원에게 "출근할 때 차 조심하세요"라고 문자하기도 했다. 유씨는 세금 부과가 부당하다는 민원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현아 기자    kenny0326@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6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