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국, 부산경찰청에 무슨일로?... 커터칼 위협에도 끝까지 버텨
상태바
한정국, 부산경찰청에 무슨일로?... 커터칼 위협에도 끝까지 버텨
  • 안현아 기자
  • 승인 2017.07.0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안현아기자] 중견 탤런트 한정국 씨(64)가 용감한 시민·경찰과 함께 다리에서 뛰어내리려는 자살 기도자를 구해 부산경찰청장으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6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9시 10분께 부산 사상구 강변나들교에서 A씨(49)가 난간 밖으로 나가 10m 아래로 뛰어내리려고 했다. 근처에 있던 한씨와 편의점을 운영하는 신범석 씨(31)가 A씨를 향해 몸을 날려 A씨의 한쪽 팔을 잡은 뒤 한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한씨가 A씨의 몸을 끌어안았다.

한씨와 신씨는 A씨가 커터 칼로 손을 찌를 듯이 위협했는데도 버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문해근 경장이 난간을 넘어가 A씨를 구조했다.

안현아 기자    kenny0326@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8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