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생활정보
논산 폭우, 96㎜ 물 폭탄 ‘주말 예상 강수량은?’

장마전선, 충청남도 논산·공주·예산 물 폭탄

30~80㎜ 비 더 내릴 것

 

사진=기상청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충남 논산, 공주, 예산 등지에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6일 오후 9시 기준 논산(연무) 96㎜, 공주(정안) 86.5㎜, 논산 86.5㎜, 예산 83.5㎜, 공주(유구) 83.5㎜, 세종(금남) 54.5㎜, 대전 40.7㎜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공주 정안면에는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시간당 80㎜에 이르는 폭우가 내렸고, 논산은 오후 6시부터 시간당 48㎜의 비가 내려 각종 피해가 잇따랐다.

논산시 대학로 건양대학교에서 관촉사 방향의 도로는 침수됐으며, 온진면의 한 주택 담장이 붕괴되는 등 비 피해 신고 20건이 넘게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해당 지역들은 오후 9시부터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다고 예보됐으나 대기 불안정으로 기습 폭우가 내렸다.

인명피해는 없으나 기상청이 오늘(7일)부터 내일(8일)까지 해당 지역에 30~8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해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오전에 전국으로 차차 확대될 것이라 전망했다.

강수량은 서울·경기, 강원영서 50~150㎜(많은 곳 200㎜ 이상), 충청, 전라 30~80㎜, 강원영동, 충북, 경남, 경북서부내륙, 서해5도 20~60㎜, 경북(서부내륙 제외),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 5~40㎜로 예상됐다.

특히 7일 밤부터 8일 낮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