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문식, “내 사랑 두 번 안보내”.. ‘암 극복’ 스토리 공개
상태바
윤문식, “내 사랑 두 번 안보내”.. ‘암 극복’ 스토리 공개
  • 안현아 기자
  • 승인 2017.07.08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안현아기자] 7일 방송되는 MBN ‘아궁이’ 스타의 순애보 편은 남다른 순애보를 지녔던 윤문식, 가수 임재범, 배우 김혜옥의 사연을 공개한다. 특히 배우 윤문식은 ‘아궁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 자신의 사연을 고백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윤문식이 15년 동안 아픈 전처를 간호했지만 끝내 사별로 떠나 보낼 수밖에 없었던 당시 심정을 고백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윤문식은 당뇨 합병증으로 큰 고생을 했던 전처의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장기 지방 공연을 마치고 집에 돌아갔는데, 전처가 쓰러져 있었다. 가만히 봤더니 평소 지병이던 당뇨가 합병증이 돼 엉덩이 쪽부터 괴사가 일어나고 있었다. 병원에 갔더니 의사도 ‘왜 이제 왔냐’라고 뭐라 하더라. 간병인들도 아내의 끔찍한 병세에 도망갈 정도였다. 그렇게 15년 동안 아내의 간병을 맡았지만, 결국 아내는 먼저 세상을 떠났다”고 윤문식은 회상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윤문식은 “전처를 먼저 보내고 매일같이 술에 쩔어 지냈다”며 당시 기적적으로 찾아왔던 두 번째 사랑의 이야기를 꺼냈다. 특히 “아내가 만난 지 두 번 만에 먼저 프로포즈를 해왔다”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하지만 지금의 아내마저 2년 전 갑상선암을 진단 받은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윤문식은 “내 사랑 두 번은 안 보낸다”라고 굳게 다짐했고, 아내의 ‘암 극복’ 감동 스토리를 공개했다.

반면, 이번 방송에는 최근 아내를 하늘로 떠나 보낸 가수 임재범의 절친한 친구,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출연해 “임재범이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기 전 밴드를 결성하자고 부탁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안현아 기자    kenny0326@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9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