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경제
직장인월급 잔고, 소진 후 평균 37만원 더 써 ‘충당 방법은?’

직장인, 평균 17일 지나면 월급 모두 소진

이유? “월급 적어서” “생활비 많이 들어서”

 

사진=사람인

직장인들은 월급 수령 후 평균 17일이 지나면 잔고가 0원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남녀 직장인 603명을 대상으로 ‘월급고개’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직장인들이 월급을 받은 후 모두 소진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17일’로 집계됐다. 월급날에서 17일이 지나면 통장잔고가 0원인 ‘텅장’이 되는 것이다.

세부적으로 ‘20일’(23.7%), ‘15일’(17.7%), ‘10일’(12.4%), ‘25일’(10.9%), ‘7일’(6.3%), ‘30일’(4.8%), ‘5일’(3%), ‘14일’(2.5%), ‘3일’(2.2%), ‘21일’(2%) 등의 순이었다.

성별별로 여성은 평균 15일, 남성은 평균 17일로 여자들이 2일 가량 먼저 월급고개를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급여일 전에 월급을 다 써버린 이유(복수응답)로는 ‘월급이 적어서’(58.7%)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식비 등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6.3%), ‘대출 등 빚이 많아서’(32.2%), ‘경조사 등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겨서’(30.2%), ‘계획 없이 지출해서’(24.9%),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20.1%), ‘가족을 부양해야 해서’(18.6%) 등의 의견이 나왔다.

월급을 모두 쓴 후 다음 월급날까지 지출하는 금액은 평균 37만원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10~20만원 미만’이 22.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30만원 미만’(19.9%), ‘10만원 미만’(14.4%), ‘40~50만원 미만’(11.3%), ‘30~40만원 미만’(10.9%), ‘50~60만원 미만’(6.3%), ‘90~100만원 미만’(5.3%) 등의 순이었다.

월급이 없는 기간 동안의 지출을 충당하는 방법(복수응답)으로는 ‘신용카드 사용’(69%)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비상금 사용’(27.7%), ‘부모님께 빌림’(10.3%), '기타(대출 등)'(8.8%), ‘친구, 동료에게 빌림’(7.1%), ‘현금서비스 이용’(6.8%), ‘투잡 또는 알바’(6.3%), ‘주위에 빌붙음’(5.1%) 등의 의견이 나왔다.

한편, 전체 설문 응답자 892명 중 월급고개를 겪지 않은 직장인(289명)은 그 비결(복수응답)로 ‘계획적인 소비 생활’(50.9%)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소비활동 자제’(39.8%), ‘적은 생활비’(32.9%),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 현금 사용’(29.4%), ‘부모님께 도움을 받음(주거 등)’(15.6%), ‘높은 연봉 수준’(8.3%), ‘월급 맡기고 용돈 타서 생활’(7.3%), ‘투잡 등 월급 외 소득’(3.5%) 순으로 답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