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강유역 시민·환경단체 “4대강 사업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의 과오”
상태바
5대강유역 시민·환경단체 “4대강 사업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의 과오”
  • 박주은 기자
  • 승인 2017.07.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 사업, 가뭄·홍수 해결 못하고 수질 오염·녹조 확산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지난 대선서 물 관리 일원화 공약

 

사진=모종현 사진기자

5대강유역 시민·환경단체가 환경부에서 물 관리를 일원화하는 것을 촉구하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비난했다.

24일 5대강 유역의 시민·환경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물 관리 일원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5대강유역 시민·환경단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물 관리 일원화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규탄하고 유역 중심의 물 관리 일원화를 조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금강유역환경회의 김재승 대표는 “4대강 사업이 가뭄·홍수를 해결 못하고 수질 오염과 녹조만 확산해온 것은 온 국민이 묵도하는 바”라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환경부로의 통합물관리를 반대하는 것은 자신들의 적폐가 드러날까 두려워 발목 잡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4대강사업은 물 관리에 있어서 견제와 균형이 깨진 최악의 결과물이다”라며 “지난 대선 기간에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물관리일원화를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물 관리 일원화는 이수와 치수 중심의 개발 패러다임을 벗어나 수질과 생태계를 고려한 통합적 물 관리를 위한 첫 걸음이다”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과오를 4대강 깊은 물속에 숨기려 들지 말고 세계적 추세이자 시대적 요구이고 국민적 기대가 담긴 통합 물관리의 당당한 흐름에 속히 합류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일 국회는 물관리일원화를 제외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수자원 관련 업무의 환경부 이관과 관련된 사항은 오는 9월말까지 관련 상임위원회로 특위를 구성해 협의를 거쳐 처리할 방침이다. 

박주은 기자    park.j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57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