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이언주 공동체 의식, 떼인 월급 노동청 신고 안 해 ‘국회의원 세비 못 받으면?’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 발언 논란

월급 떼여도 공동체 의식으로 노동청 고발 안 해

 

사진=이언주 SNS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한 발언이 논란이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요즘에 최저임금과 관련해 여러 가지 문제가 많이 있다”며 운을 뗐다.

그는 “‘소득주도성장론’은 소득이 오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실질소득이 올라야 하는데 물가가 올라버리면 소득이 오르지 않는다. 일자리가 없어지면 소득이 오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소득 주도 성장론은 공동체에 대한 생각을 함께해야 한다”며 “내 소득만 오를 것이다 생각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저도 알바를 한 적이 있지만 사장이 망해서 월급이 떼인 적도 있다”며 “그런데 사장이 같이 살아야 저도 산다는 생각으로 떼였지만 노동청에 고발하지 않았다”고 발언했다.

덧붙여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 사회에 이런 공동체 의식이, 같이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최저임금의 기반이 되고 있는 ‘소득 주도 성장론’이 아직 입증되지 못한 이론이라, 이런 실험을 너무 많이 나가서 했을 때 한국 경제가 완전히 퇴보되고 나서 다시 돌이킬 수 없을 유념해야 한다”며 “혹시 우리가 겉은 멋있지만, 뜨지 않는 비행기를 만들고 있는 것 아닌가 걱정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이 문제를 정말 심각하게 대한민국 경제를 함께 걱정하는 마음으로 원점에서 검토해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월급이 떼여도 공동체 의식으로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이 원내수석부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누리꾼들은 “이언주 의원은 국회의원 세비를 못 받아도 아무 말을 하지 않고 감수하겠다” “앞으로 이언주 의원은 월급을 못 받아도 신고하거나 불평하지 마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