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기덕, 피소된 뫼비우스.."여배우 이은우, 파격노출과 성기. 무삭제판.."
   

영화감독 김기덕씨가 배우를 촬영장에서 폭행하는 등 ‘갑질’을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되면서 영화 뫼비우스가 주목받고 있다.

동아일보는 3일 보도를 통해 여배우 ㄱ씨(41)가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일선 경찰서로 내려보내지 않고 형사6부(부장 배용원)에 배당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ㄱ씨는 2013년 개봉한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에서 당초 주연을 맡았으나 폭행과 베드신 강요에 ㄱ씨의 역할은 다른 여배우에게 넘어갔다고 한다.

영화 촬영 당시 촬영장에서 ㄱ씨는 김기덕 감독에게 “감정이입에 필요하다”며 뺨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으며, 대본에 없던 베드신 촬영도 강요한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기덕 감독 “뺨을 때린 건 맞지만 폭행 장면 연기 지도를 하려 했던 것”이라며 “시나리오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한 일은 없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는 베니스국제영화제에까지 진출한 작품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영화 '뫼비우스'의 무삭제판이 공개되면서 더욱 화제가되었으며, 여자 주인공을 맡은 이은우씨의 파격노출과 영화의 스토리, 남편에 대한 복수심으로 아들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주는 엄마 역과 아들과 비밀스러운 관계를 맺는 또 다른 여자의이야기와 성기에 대한 충격적인 연출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