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자동차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 350~1400원 ‘4800억 절감 기대’

인천대교 통행료 오는 8월 15일부터 인하

2039년까지 22년 동안 약 4800억 원의 통행료 절감 예상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오는 8월 15일 0시부터 인천대교의 통행료를 인하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통행료는 편도·소형차량 기준 6,200원에서 5,500원으로 700원, 경차는 3,100원에서 2,750원으로 350원, 중형은 10,500원에서 9,400원으로 1,100원, 대형은 13,600원에서 12,200원으로 1,400원 각각 인하될 예정이다.

소형차를 이용하여 매일 왕복 출퇴근을 하는 사람의 경우 연간 약 33만 원의 통행료가 절약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도로 이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2013년부터 민자법인과 통행료 인하를 협의해 왔고,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에서 정한 자본구조 등을 변경하는 자금재조달로 통행료 인하를 결정했다.

이번 통행료 인하 조치로 통행료 인하가 적용되는 오는 8월 15일부터 민자법인 운영기간인 2039년까지 22년 동안 약 4800억 원의 통행료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됐다.

국토부는 인천대교 이외에도 서울~춘천, 서울외곽순환, 수원~광명, 인천~김포 민자고속도로 사업에 대하여 통행료 경감을 위한 자금재조달 등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의 공공성을 강화하여 국민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2009년 10월 민간투자사업으로 개통한 인천대교는 인천 송도와 인천국제공항을 연결하는 해상 연륙교로서 수도권 남부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이 인천공항과 영종도 지역을 편리하게 접근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