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대한항공 여직원 투신 자살 ‘불륜설 사실관계 파악 중’

대한항공 지상직 승무원, 사원 아파트서 숨져

부기장 조종사 연루됐다는 불륜설 논란

 

사진=대한항공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 9일 새벽 인천 서구 원당동 소재 대한항공 사원 아파트 옥상에서 대한항공 직원 A(29.여) 씨가 투신해 숨졌다고 밝혔다.

A 씨는 2014년 입사해 인천공항에서 지상직으로 근무하며 탑승수속 관련 업무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9일 오전 2시 30분께 아파트 거주민에게 사람이 투신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 씨는 숨진 상태였다.

A 씨의 유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같은 회사 부기장 조종사가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항공 측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불륜설 등에 대해서는 사실관계가 파악된 것이 없다”며 “회사 소속 직원이 사망해 안타까운 심정이며 회사 측에서 조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망에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별도의 수사 없이 수사를 종결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