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전남도, 사업용 차량의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관리 실태 점검

전남도, 25일까지 183개 업체 대상 시군 등과 합동 실시.

 

전라남도는 최근 버스 사고 등 대형 교통사고가 빈발함에 따라 안전관리를 위해 오는 25일까지 사업용 차량의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디지털 운행기록장치는 차량의 속도, 운행 거리, 과속 등 11개 항목에 대한 운전 행태를 분석할 수 있는 시설이며 현행 교통안전법에 따라 여객자동차 운송사업자는 의무적으로 장착해야 한다.

전라남도는 전세, 시내, 마을, 농어촌, 시외고속버스 183개 업체를 대상으로 시군, 운수업체와 함께 합동 점검을 추진하며 주요 점검 내용은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장착 및 작동 여부, 운전자 법정 휴게시간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미장착 업체에 대해선 시정조치 하는 등 지속적인 안전관리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