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대전 ‘철갑상어’ 1마리 행방 묘연 ‘2마리 중 한 마리만 발견’

대전아쿠아리움, 치료 차 철갑상어 2마리 계곡에 풀어놔

2마리 중 1마리 행방 묘연한 상태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대전 중구 대전천에서 발견된 철갑상어가 대전 아쿠아리움에서 전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대전소방본부와 대전아쿠아리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35분께 대전 중구 대전천에서 철갑상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행인의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는 철갑상어를 산 채로 구조해 구청에 인계했으나 곧 폐사했다.

대전천에서 발견된 철갑상어는 대전 중구 대사동에 위치한 대전아쿠아리움에서 관상용으로 전시했던 것이다.

아쿠아리움 측은 “철갑상어 2마리가 폐사 직전이라 최후의 수단으로 흐르는 물인 계곡에 풀어뒀던 것이다”며 “대전천에서 발견된 철갑상어 한 마리는 수거해 왔다”고 전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해당 지역에 갑자기 많은 비가 쏟아지며 계곡에 풀어뒀던 철갑상어가 도심 대전천까지 쓸려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

철갑상어가 발견된 곳은 대전아쿠아리움과 2km 가량 떨어진 곳으로 확인됐다.

한편, 아쿠아리움에서 계곡에 풀어둔 2마리의 철갑상어 중 한 마리는 대전천에서 발견됐으나 나머지 한 마리는 아직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