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인천에서 서울까지 20분대 출․퇴근의 현실화.

 

인천광역시에 따르면 기획재정부가 2017년 8월 11일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 회의결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사업에 대하여 2017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천에서 서울 간 교통 혼잡 및 1시간 이상의 출․퇴근 시간 등으로 인한 사회적 경제적 직․간접비용 손실 최소화를 위해 철도를 통한 획기적인 수도권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는 민선 6기 공약사업으로 3년여간의 노력의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됐으며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에는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2014년 2월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정되어 노선 재선정, 운영계획 재검토 등 사업타당성을 재기획하여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신청하였으나 이용수요에 대한 불확실, 국가재정부담 등의 사유로 2017년 2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서 미선정되어 사업추진의 좌초위기를 맞기도 했었다 


이에 인천시와 국토교통부는 상호 적극 협력하여 사업 경제성 확보를 위해 기존 송도에서 청량리까지의 노선을 경기도 마석까지 연장하는 노선을 재기획하여 수도권 동북부 수요를 흡수시키는 등 사업의 편익을 높임으로서 이용수요를 극대화하고, 기존선 활용, 사업비 절감 방안 등을 통하여 사업의 타당성을 확보하였으며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 설득하여 2017년 8월 11일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에서 서울까지 20분대 출․퇴근으로 교통주권 확보를 위한 기반을 다졌으며 내년 하반기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등 각종 절차를 거쳐 2025년 개통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