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백석동천,신선의 경역..."어떤 곳이 길래 난리?"
   
 

문화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서울 도심 속 청정계곡으로 알려진 백석동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유홍준 교수가 책 출판 기념으로 18일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백석동천'을 서울에서 갈만한 곳으로 추천했다.

특히 유홍준 작가는 저서에는 “창의문 바깥 왼쪽에 가면 석파정이 있다. 맞은편 산자락에 유명한 별장이 있는데 30년대까지 폐허가 됐었다”고 설명했으며 “이후 청와대 경호실로 구역이 돼서 그냥 묻혀 있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 당해 6개월 동안 청와대에 유폐돼 있었을 당시, 청와대 여기저기 다니다 희한한 곳을 보고 문화재청장 된 다음에 저에게 어떤 곳이냐고 물었다”고 전했다.

백석동천은 북문인 숙정문을 지나 북악산 산마루를 넘어가면 도착할 수 있으며, 백사실 원림 유적을 포함한 계곡 일대의 지역을 지칭한다.

백사실 원림 유적은 백사 이항복과 관련된 지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별장지 혹은 그가 어린 시절 공부하던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백석동천은 백사실 원림 유적을 포함한 계곡 일대의 지역을 지칭하며, 신선의 경역을 일컫는 동천은 조선시대 한양의 도성 안팎의 경승지에까지 명명되었다고 한다.

현재 상태와 지대의 조건으로 보아 전통정원의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고정원으로의 복원이 가능한 대표적인 곳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