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원 바른정당 의원.."전쟁에선 부녀들의 대량 성폭행이.."
상태바
이기원 바른정당 의원.."전쟁에선 부녀들의 대량 성폭행이.."
  • 김복희 기자
  • 승인 2017.08.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원 바른정당 충남도당 창당준비위원이 바른정당에서 제명당해 주목받고 있다.

바른정당은 “18일 오후 3시에 운영위를 열어 위안부 소녀상의 막말로 물의를 빚은 이기원 전 대변인을 제명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원 바른정당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충남 보령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추진된다는 기사를 링크하며 '소녀상과 부국강병'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위안부가 자발적인 거냐 강제적인 거냐 논란이 있는데 논점은 이것이 아니다"라며 "이와 비슷한 역사가 우리나라에는 아주 많았다. 고려에 공녀, 조선에 환향녀, 일정에 위안부 그리고 군정에 기지촌녀 등 모두 공통점은 한국 여성의 세계화에 지대한 공헌을 한 역사라는 것"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유별나게 위안부는 동상까지 만들면서 역사를 반복하지 말자고 한다"며 "이것은 민족 자존심에 스스로 상처만 내는 일이다. 어느 가정 사회 국가든 비극과 감추고 싶은 게 있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인생의 최대 기쁨은 적을 정복하고 그 적의 부인이나 딸의 입술을 빠는 데 있다는 칭기즈칸의 명언이 있다"면서 "의례히 전쟁에선 부녀들의 대량 성폭행이 이뤄져 왔다. 베를린에 소련군이 진주했을 당시 헬무트 콜 수상 부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베를린 여자들이 비극을 당했다. 이 사람들의 상처가 한국 위안부의 상처보다 못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기원 의원은 고려대학교 졸업 경제학 학사 를 전공했으며, 직업은 농업인 출신으로 새누리당 중앙위원, 도당 정책개발위원회 부위원장, 18대 대선(박근혜대통령) 보령시 공보단장등을 역임했다고 한다.

김복희 기자    bhki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67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