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차오루, "진심이다 진짜 먹고살기..." 안타까워..
상태바
'피에스타' 차오루, "진심이다 진짜 먹고살기..." 안타까워..
  • 김복희 기자
  • 승인 2017.08.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에스타' 차오루가 "6년 동안 열정페이 받고 일했다"고 밝혀 네티즌들에게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새로운 창업 도전자로 출연한 차오루는 "일단 먹고살아야 된다"라며 창업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회사 계약이 내년 끝나면 뭐 하지? 싶다. 가게라도 만들고 활동하는 동안 대비해서 준비해야 되지 않나"라며, "수입이 0원이다. 6년 동안 열정페이 받고 일했다고 언급해 주목받고 있다.

이어 “지금도 수입이 없다”며, "1~2년 후를 걱정하는 이유가 이해되지 않느냐? 진심으로 가게를 하고 싶다. 내년에 서른두 살인데 한 달에 (생활비로) 50만원 준다.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이야기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차오루는 "만약에 스케줄이 안 들어오면 굶어 죽는다. 생활과 생존 뜻이 다른 것처럼 다른 거다. 엄청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진짜 진심이다. 진짜 먹고살기 위해 장사하고 싶다"고 이야기해 피에스타 열정페이가 주목받고 있다.

김복희 기자    bhki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673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