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깨끗한나라 릴리안 부작용 "출혈량이 줄고..." 원인이 뭐길래?

깨끗한나라에서 시판 중인 ‘릴리안 생리대’가 부작용 논란에 휩싸여 주목 받고 있다.

이에 회사 측은 21일 “한국소비자원에 제품 안전성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받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8월 제품을 수거해 9월부터 부작용에 대해 검사를 할 방침이라고 알려져 있으며, 릴리안의 제조사 깨끗한 나라는 별도로 자사 제품에 대한 안전성 자료를 추가 공개하고 중금속·환경호르몬·유해물질 등 28종에 대한 안전성 시험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한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시중에 판매되는 모든 제품에 대한 안전성 시험이 이뤄져 모든 여성들이 생리대 제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한 뒤 부작용을 겪었다는 경험담으로 출혈량이 줄고 생리일수가 짧아졌다며 부작용 의혹을 제기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