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이은재,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무혐의 안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활동을 ‘논두렁 시계 사건 논란’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 있다.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 질의에서 이은재 의원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던 당시 불거진 ‘논두렁 시계 사건 논란’조사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며, “논두렁이 아니라 다른데 버렸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선물로 받았다고 진술한 명품시계가 1만원 짜리 시계로 바뀌냐”고 언급했다고 한다.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 질의에서 이은재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논두렁 시계’를 조사해서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 주장대로 국정원이 논두렁이라는 말을 만들어 언론에 흘렸다는 사실이 확인된다고 한들 달라지는 것이 있느냐”고 언급앴다.

이어 “논두렁이 아니라 다른 데 버렸다면 노 전 대통령이 선물로 받았다고 진술한 2억 원짜리 피아제 명품 시계가 2개에서 1개로 줄어드나. 아니면 명품이 아니라 단돈 1만 원짜리 시계로 바뀌나. 아무 의미가 없다”며,“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관련 진술 내용을 국정원이 개입해 언론에 흘린 것이 확인되면 박연차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100만 달러, 조카사위 연철호씨가 받은 500만 달러, 딸의 고급 아파트 구매를 위해 외화 반출한 사실 자체가 무혐의가 되는가”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