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김현종,"국익 극대화...당당하게 대응할 것"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와 관련해“국익 극대화 원칙에 따라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2일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와 관련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양측은 이번 회기에서 향후 일정을 포함한 어떤 합의에도 도달하지 못했다"며 "미국 적자의 원인이나 FTA 개정 필요성 등에 대해 서로 이견이 존재함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공동위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김 본부장은 30분가량 영상회의를 하면서 한국 입장을 설명했다고 한다.

이어 오후 브리핑을 통해 당시 "미국 측은 한미 FTA 발효 이후 미국의 상품 수지 적자가 2배 이상이 늘었다고 주장했다. 또 한미 FTA의 개정·수정 등을 통해 시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에 "우리 측은 한미 FTA가 대미 무역수지 적자의 원인이 아니라고 설명했으며, 그 원인은 미시·거시적으로 복합적이라고 말하면서 객관적 논리와 근거를 들어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 본부장은 "한미 FTA의 효과에 대해서도 우리는 상품, 서비스, 투자 분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상호호혜적으로 이익 균형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며 "우리 측은 양측 전문가들이 한미 FTA의 효과와 미국 무역수지 적자의 원인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 조사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 본부장은 "앞으로도 우리는 이익 균형과 국익 극대화 원칙에 따라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