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김미나 모욕 30대 주부 재판, 무슨 말 했길래 ‘서로 아는 사이?’
상태바
도도맘 김미나 모욕 30대 주부 재판, 무슨 말 했길래 ‘서로 아는 사이?’
  • 박주은 기자
  • 승인 2017.08.2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도맘 김미나 모욕한 30대 주부 불구속 기소

3차례 SNS에 김미나 모욕하는 글 남겨

 

사진=김미나 SNS

도도맘 김미나를 모욕하는 내용의 글을 쓴 30대 주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24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홍승욱)는 주부 함모(38.여) 씨를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함 씨는 지난 1~2월 사이 3차례에 걸쳐 변호사 강용석 씨와 불륜 의혹을 받았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김 씨의 글을 공유한 함 씨는 ‘OOO랑 몰려다니면서 했던 그 쓰레기만도 못한 짓거리들’ ‘너희가 인간이고 애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 맞냐’ ‘진짜 하고 다니는 짓거리들 더러워서 원’ 등의 글을 남겼다.

검찰조사 결과 함 씨는 김 씨의 지인과 아는 사이로 김 씨가 불특정 일반인의 신상을 폭로하는 SNS 계정 ‘강남패치’에 자신을 비하하는 글을 게재했다고 생각해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함 씨는 앞서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도 불구속 기소돼 현재 재판 중에 있다. 

박주은 기자    park.j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0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