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맥그리거, 심판에 불만..."확실히 진 게 아니다.."
상태바
메이웨더 맥그리거, 심판에 불만..."확실히 진 게 아니다.."
  • 김복희 기자
  • 승인 2017.08.2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기의 대결이라고 불린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복싱경기가 네티즌들에게 관심을 끌었다.

역대 최고 복서로 꼽히는 플로이드 메이웨더(40, 미국)와 맥그리거(29, 아일랜드)가 27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슈퍼웰터급(69.85kg) 12라운드 복싱 경기를 선보였다.

이날 경기는 메이웨더에 10라운드 TKO 승리하면서 맥그리거는 패배했다.

맥그리거는 경기 후 링 위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메이웨더 펀치가 생각보다 강하지도, 빠르지도 않았다. 초반에는 경기가 잘 풀렸지만 상대가 평정심을 유지했다"며 "그것이 50전 전적을 쌓은 베테랑의 위엄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특히 이날 10라운드에서 메이웨더가 라이트 훅을 시작으로 연타를 퍼붓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킨 것에 대해 맥그리거는 "(상대 펀치에) 충격을 받고 다리가 풀린 건 맞다. 하지만 끝을 보게 나둬야 했다"며 "이건 확실히 진 게 아니다. 에너지 레벨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위험을 감수하고 한 도전에 스스로 행복하다"며 "UFC로 돌아가겠다. 다만 복싱을 계속할 지는 모르겠다"고 경기소감을 전했다.

김복희 기자    bhki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1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