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교도관의 조작편지 내용은?...경북북부제3교도소.. "성범죄자들이 음란 동영상..."

한 재소자가 교도소에 음란 동영상이 반입돼 성범죄자들까지 돌려 보는 실태를 고발하려고 했다.

그러나 '교도소내 음란 동영상 유포실태'를 고발한 재소자의 편지를 교도관이 가로채, 내용으로 위조해 보냈다고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재소자 A씨는 지난 6월 이와 비슷한 내용의 진정서를 약 100장 분량 편지로 써 청와대와 국민권익위원회에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받아본 답신에는 엉뚱한 답변이 담겨 있었으며, 이는 교도소에서 서신 업무를 담당하던 교도관이 재소자 A씨의 편지를 검열한 뒤 파기했으며, 다른 내용을 적어 한 장짜리 위조편지를 만든 뒤 마치 A씨의 진정서인 것처럼 꾸며 발송했다고 한다. 이는 경북북부제3교도소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한다.

A씨가 항의하자 교도소는 해당 교도관을 검찰에 고발하고 법무부에 중징계를 요청했으며, 교도소 측은 편지 내용을 확인한 교도관이 진정서가 청와대에 전달될 경우 자신의 업무가 가중될 걸 걱정해 혼자 벌인 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구지검 의성지청은 하위직인 9급 교도관 구 씨의 단독 범행인지, 아니면 교도소 윗선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A씨는 교도소 내 음란물 유통 실태를 담은 SD 카드 등을 외부에 알려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