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박테리아 유사, 중국 미세먼지와 함께 박테리아도?
상태바
미세먼지 박테리아 유사, 중국 미세먼지와 함께 박테리아도?
  • 박주은 기자
  • 승인 2017.08.2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국 베이징, 일본 나가사키 ‘초미세먼지 속 미생물 분석’

북서풍의 영향으로 중국 베이징-서울 박테리아 유사성 83%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중국 베이징과 서울의 미세먼지 속 박테리아가 83% 동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호·이재영·이승묵 교수 연구팀이 서울, 중국 베이징, 일본 나가사키의 초미세먼지에 든 부유 미생물을 분석한 결과를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년에 걸쳐 서울대, 중국 베이징대, 일본 나가사키대의 건물 옥상에서 각각 미세먼지를 채집한 뒤 서울대에서 박테리아 DNA를 추출하고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박테리아의 다양성은 나가사키에 비해 베이징이 2배, 서울이 1.5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체에서 발견되는 종인 프로테오박테리아(Proteobacteria), 페르미쿠테스(Firmicutes), 악티노박테리아(Actinobacteria)가 전체의 67.3%를 차지했다.

서울과 베이징의 초미세먼지에 든 부유 미생물의 유사성이 83%로 높게 나타났으며, 서울과 나가사키의 경우 73%를 기록했다.

연구팀은 겨울과 봄에 유사성이 높고 여름에 가장 낮은 것을 토대로 겨울과 봄 사이 시베리아 지역에서 불어오는 북서풍의 영향으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봤다.

김호 교수는 “기상학적 관점에서 박테리아의 이동이 가능하다고 해서 중국의 박테리아가 한국과 일본으로 날아왔다고 단정하기 힘들다”며 “추후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주은 기자    park.j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1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