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발달장애인 자립생활센터 1개소 추가 선정
상태바
인천시, 발달장애인 자립생활센터 1개소 추가 선정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7.08.2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구에 소재한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신규 지정.

 

인천광역시는 발달장애인만을 위한 특화된 자립생활 역량강화 및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발달장애인 자립생활센터 1개소를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2008년부터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센터를 지원해 오고 있으며 현재는 장애인복지가 거주시설을 통한 시설보호중심에서 탈피하여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한 자립생활의 강조와 장애당사자의 자립 요구 증대에 따라 2013년에 5개소, 2014년에 1개소, 2017년 상반기에 2개소를 추가 지원해 총9개소를 지원하고 있다. 

인천시는 거주시설 장애인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나, 타 장애에 비해 자립의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발달장애인만을 위한 특화된 자립생활센터를 선정하는 만큼 심도있는 평가를 통해 부평구에 소재한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선정했으며 이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인천시가 지원하게 될 센터는 총 10개소로 확대된다. 남구 1개소, 연수구 1개소, 남동구 2개소, 부평구 2개소, 계양구 2개소, 서구 2개소가 운영되며, 이번 추가 선정으로 인해 약 200여명의 상시 이용 장애인이 장애유형별로 차별화되고 전문적인 서비스 지원을 통해 자립을 위한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센터에서는 중중장애인을 대상으로 포괄적인 정보제공, 권익옹호 활동, 동료상담, 자립생활기술훈련, 거주시설 장애인의 탈 시설 자립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서비스 이용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각 센터 소재지 구청 장애인복지 담당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김태미 장애인복지과장은 “타 장애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립의 기회가 적은 발달장애인의 탈시설 지원을 위해 온전히 발달장애인이 참여하고 결정할 수 있는 특화된 자립생활센터를 선정했으며 앞으로도 장애인정책 기조에 발맞춰 중증장애인의 자립생활능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인천시만의 특화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서비스지원을 위한 자립생활센터 역량강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효진 기자    rlagywls101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2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