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섭 권한대행, 추석 앞두고 농수축산물의 안전 관리 강화 당부.
상태바
김갑섭 권한대행, 추석 앞두고 농수축산물의 안전 관리 강화 당부.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7.08.2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전남 농수축산물, 안전관리 강화를”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김갑섭 행정부지사는 28일 “추석을 앞두고 ‘친환경 1번지 전남’이란 명성에 걸맞게 전남산 농수축산물의 안전 관리를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사업소출연기관 토론회에서 “추석을 앞둔 시점에서 살충제 계란 등으로 국민들이 먹거리의 안전성에 불안해하고 있고, 특히 친환경이 타격을 받고 있으며 친환경 농수축산물 분야에서 가장 앞서가는 전남으로서, 친환경뿐만 아니라 일반 농수축산물까지 안전을 위한 명확한 기준을 세우고, 지역에서 생산유통되는 농수축산물을 전반적으로 검사해 소비자 신뢰를 회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이뤄지는 새 정부의 부처 업무보고 형식이 많이 달라졌다”며 “도에서도 이 같은 형식을 벤치마킹해 현재의 실국 및 기관 위주 보고 형식에서 벗어나 업무 중심의 토론문화가 형성되도록 바꿔가며 각 부처의 업무보고 내용을 관련 출연기관과 사업소에서 잘 파악해 적극 대처하길 바라고 특히 새 정부가 창업을 강조하고 있으므로, 각 실국별기관별 협업을 통해 개별적으로 추진되는 ‘전남형 창업기업 데스밸리 극복 지원사업’을 비롯한 각종 지원시책을 종합화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 권한대행은 “각 출연기관과 사업소는 각각의 설립 목적대로 잘 운영되고 있는지, 공공기관으로서 정체성을 어떻게 확립해나갈 것인지를 고민해볼 필요가 있고 단순하고 단기적인 사업 위주의 소극적 접근으로는 기관의 발전이 없으므로, 지금 당장 적자를 보더라도 근본 설립 취지를 살리고 공공성을 확보해 장기적으로 존재 가치를 높이는 적극적인 운영에 나서달라”고 독려했다.

조직문화와 관련해 김 권한대행은 “지난해 말부터 도 차원의 조직문화 개선운동에 나선 결과 많은 분야에서 바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앞으로 단순한 청렴도 향상이라는 소극적 부분에 만족하지 않고, 신규 진입 공직자들이 ‘근무하고 싶고, 성과를 내면서 자기 인생을 보내는 데 가치가 있다’는 것을 느끼도록 모두가 참여해 조직문화 전반의 변화를 이끌어나가자”고 전했다.

김효진 기자    rlagywls101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2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