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테마기행, 미얀마 소박한 농촌 풍경 ‘양곤 순환열차’
상태바
세계테마기행, 미얀마 소박한 농촌 풍경 ‘양곤 순환열차’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7.09.05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알면 알수록 궁금한 미얀마- 제2부. 삶을 달리는 순환열차’ 편으로 미얀마 양곤의 순환열차를 찾아간다.

세계테마기행에서 문명의 시대 가공되지 않은 원석 같은 땅, 미얀마로의 여행을 떠난다.

5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알면 알수록 궁금한 미얀마- 제2부. 삶을 달리는 순환열차’ 편으로 미얀마 양곤의 순환열차를 찾아간다.

‘세계테마기행-알면 알수록 궁금한 미얀마’ 제2부. 삶을 달리는 순환열차

미얀마 양곤(Yangon)에 가면 서울의 지하철 2호선과 같은 순환열차가 있다! 미얀마에서의 첫 여정은 미얀마 최대의 상업도시 양곤(Yangon)에서 시작된다.

순환열차를 타러 가기 위해 양곤에서 탑승한 버스는 놀랍게도 해운대버스 115-1번이다. 한국에서 사용하던 버스를 외관은 물론 내부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순간 한국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양곤 순환열차 ‘묘뺫야타(Yangon Circle Train)’가 운행하는 역은 총 38개역 이지만 열차가 낡고, 철로가 부실하여 일주 하는 데에는 총 3시간이 걸린다. 느리지만 양곤 외곽지역의 곳곳을 누비며 양곤의 소박한 농촌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 열차를 타고 그 풍경 속에서 살아가는 양곤 사람들의 삶을 만나본다.

순환열차가 정차하는 시장으로 물건을 팔러 다니는 상인들과 열차 안에서 갖가지 음식과 과일들을 파는 상인들까지, 그들은 서로 다른 이유지만 다 함께 순환열차에 몸을 싣고 달린다. 미얀마 사람들에게 순환열차는 단지 교통수단일 뿐만 아니라 중요한 유통수단이기도 하다. 아무리 큰 짐을 싣더라도 우리 돈으로 단돈 100원만 내면 누구나 이 순환열차를 이용할 수 있다. 기차의 통로마다 가득 쌓인 다양한 물건들이 순환열차의 또 다른 진풍경을 만들어 낸다.

양곤 순환열차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타고 내리는 곳은 ‘다닝곤 (Danyingon)’역이다. 다닝곤 역에는 양곤 최대의 재래시장 ‘다닝곤 시장’이 있다. 기차가 다니는 기찻길 바로 옆에서 물건을 사고파는 모습이 재미있다. 8월은 미얀마의 우기. 하루에 몇 번씩 큰 비가 내렸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해가 뜬다.

이런 ‘스콜현상’이 자연스러운 미얀마 사람들은 쏟아지는 비에도 아랑 곳 하지 않고 하던 일을 계속 한다. 다양한 상인들이 모여앉아 물건을 파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 옛날 한국의 모습이 떠올라 정겹다. 다닝곤 시장에서 옥수수를 파는 아가씨와 그녀의 가족도 만난다. 소박하지만 정성 가득한 저녁식사를 함께하며 그들의 삶을 더 가까이에서 들여다본다.

한편, 이번주 수천 년을 이어온 불탑과 원시적인 자연, 깊은 마음과 순박한 미소를 지닌 사람들도 가득한 나라 미얀마! 문명의 시대 가공되지 않은 원석 같은 땅, 미얀마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양곤 순환열차를 타고 철길 위의 사람들을 만나고 인레호수에서 살아가는 호수위의 아들, 인따족의 삶도 체험해 본다.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꼬따웅의 진짜 바다집시를 찾아 떠나고 아름다운 시골마을을 걸으며 미얀마 소수민족들의 삶도 들여다 볼 수 있는 거꾸로 가는 시간 여행, 껄로 트레킹도 소개한다. 날것으로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미얀마의 숨겨진 매력을 찾아 떠난다.

문명의 시대 가공되지 않은 미얀마의 숨은 매력이 소개되는 ‘세계테마기행’은 5일 오후 8시 50분 EBS 방송.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4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