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무면허 여고생' 살인질주, 모친 차 호기심에 몰아보다 한 가정 풍비박산
무면허 여고생이 자신의 어머니의 차인 비스토를 운전하다 퀵 서비스 업무를 마치고 오토바이로 귀가하던 20대 가장과 충돌,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무면허 여고생이 자신의 어머니 차를 호기심으로 몰다가  20대 가장이 숨지는 '살인질주'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전 2시 25분께 강원도 강릉시 강릉종합운동장 입구 삼거리에서 무면허 여고생 A(18)양이 자신의 어머니의 차인 비스토를 운전하다 B(24)씨가 몰던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B씨는 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고발생 2시간 뒤인 오전 5시쯤 사망했다.

11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B씨는 퀵 서비스 업무를 마치고 자택으로 귀가하던 중 A양에게 사고를 당했다. A영은 사고 당시 음주는 하지 않았으며 호기심에 모친의 차를 끌고 나왔다.

한편 숨진 B씨는 6개월 된 아기가 있는 20대 가장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