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노사간 대화로 경제 패러다임 바꿀수 있다"
문성현(왼쪽) 노사정위원회 위원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하여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노사정간의 대화협의체 활성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이 12일 재계를 대변하는 경제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노사간의 충분한 대화협의가 우리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생각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노동조합, 노동도 30년을 지나오며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초기에는 너무나 당연히 전투적 노동조합이었다면 30년이 지나면서 투쟁도 필요할때도 있지만 투쟁만 능사가 아니라는 것이 현장에서 충분히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대기업 노사간, 중소기업 노사간 기업별 구조에 갇혀 협상이 이뤄지다보니 결과적으로 보면 의도하지 않은 양극화를 낳게한 구조였다"며 "지금은 큰 틀에서 고민할 때가 아닌가 하는 것이 노동계에서도 하나의 흐름으로 자리잡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것들이 모이면 경제 패러다임에서 변화가 있는 것이고 노동계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 경영계도 노동과 동반의 관계로 가야한다는 인식을 했다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경영을 볼 때, 향후 개혁적으로 나갈 수 있는 토대가 충분히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문 위원장은 전했다.

  문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을 주장하고 있고 노사정 대타협에 의한 노동존중사회를 만들겠다고 했다"며 "그 첫 출발은 노사간의 관계가 어떻게 잘 가닥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저는 노동위원장이 아니고 노사위원장이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관점에서 이야기하겠다"며 "노사정 위원장을 맡다보니 그동안 오래한 인연(노조)은 소통을 할 수 있는 소중한 자산"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사정위원회는 지난 20여년간 한국경제 중요한 고비마다 위기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해 왔다"며 "요즘 한국경제 둘러보면 위기감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우리 경제상황은) 양극화와 대외통상 등 경제 현안이 산적해있고, 신산업 글로벌 경쟁에서도 뒤처진 듯한 인상이 있다"며 "회복세가 있다지만 최근 주춤한 것 같아 걱정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은 경제계도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며 "노동분야에도 변화가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문 위원장이 변화의 물꼬를 틀 수 있게 역할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