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LG디스플레이, 글로벌 협력사와 신기술 발굴 공유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협력사들을 초청해 테크포럼 개최하며 기술 개발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LG디스플레이는 21일 머크(Merck), 아사히 글라스(Asahi Glass), 니또(Nitto), 동진 쎄미켐, 이데미쯔 코산(Idemitsu Kosan), 스미토모(Sumitomo) 등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각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협력사 17곳을 파주공장으로 초청해 '2017 LG디스플레이 테크포럼(Tech Forum)'을 개최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LG디스플레이가 R&D 분야의 협력사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관점에서 미래 신기술 발굴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LG디스플레이 CEO, CTO를 비롯 유관부서 임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각 협력사의 기술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4차 산업혁명 아래 디스플레이 산업의 기회를 모색하고 LG디스플레이의 기술 개발 방향을 공유했다.

특히 올해에는 장기 협력사뿐 아니라 신규 전략 협력사를 초청해 LG디스플레이의 대형 및 소형 OLED 투자에 대한 배경 설명과 함께 대규모 OLED 신규 투자를 위한 긴밀한 기술 협력을 다짐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가 LCD를 넘어 OLED의 새로운 역사를 써 갈 수 있는 것은 R&D 협력사의 값진 노력과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OLED로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서 끊임 없는 교류와 협조, 이를 통한 상호 성장의 선순환"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