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LG, '글로벌 공룡' 구글과 협력이냐? 경쟁이냐?
구글이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하면서 협력관계를 강화해오고 있는 LG전자가 잠재적 경쟁자를 키우는 상황에 직면할 입장에 처했다.

글로벌 플랫폼 기업 구글이  HTC인수로 스마트폰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전방위적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LG의 입장이 난감한 입장에 처했다.

구글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미국 등 시장에 본격 진입할 경우 상호 경쟁 불가피하여 LG 입장에서는 셈법이 복잡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구글과 협력관계를 강화해오고 있는 LG전자로서는 잠재적 경쟁자를 키우는 상황에 직면할 입장에 처했다. 업계 관계자는 "모토로라 인수로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했다가 실패한 구글이 다시 시장에 나서고 있다"라며 "애플이나 삼성처럼 절대적인 입지를 구축하지 못한 상태라 셈법은 더욱 복잡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구글은 11억 달러(약 1조2463억원)을 들여 대만 스마트폰 제조사 HTC의 픽셀 제조 개발 사업부문을 사들이면서 스마트폰 시장에의 재진입 의지를 강력히 드러냈다. HTC는 넥서스원, 넥서스9, 픽셀, 픽셀 XL 등 구글의 레퍼런스 단말기를 제조해왔다.

 구글은 지난 2011년 하드웨어 부문 강화를 위해 모토로라를 125억 달러에 인수한 뒤 몇 종류의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부진한 성적을 면치 못하자 3년 뒤인 2014년 레노버 측에 29억 달러를 받고 매각했다.

  하지만 모토로라가 보유하고 있던 특허권은 그대로 남겨 뒀다. 이후 HTC의 휴대폰 사업부 일부를 인수하면서 다시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내놓은 픽셀폰이 시장의 호평을 받으며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자신감을 준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이번 인수로 HTC에 근무하고 있는 스마트폰 인력 4000명 중 2000명을 자사 소속으로 데려오게 됐다. HTC가 보유하고 있던 특허 라이선스 권한도 획득했다.

  독점 계약은 아니기 때문에 HTC가 특허권을 다른 회사에도 제공할 수 있지만 구글은 향후 특허권 소송을 면할 수 있게 됐다. 구글의 목적은 분명하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직접 컨트롤하겠다는 의미다.

  문제는 LG전자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일환으로 구글과 전방위적으로 협력을 넓히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삼성전자와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모바일 플랫폼 시장 장악에 성공한 구글은 최근 세계 가전 분야의 선두 주자이자 스마트폰을 비롯해 다양한 하드웨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는 LG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은 스마트폰에 구글의 OS(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를 탑재했지만 OS로 영역을 넓히는 등 구글로부터의 종속을 탈피하려 하고 있다.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가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LG는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채택을 확대하고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애플의 '시리'처럼 음성으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수행 가능한 기능들을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도와주는데 기존 음성인식과 달리, 사용자의 취향이나 의도를 파악하고 대화를 주고받는 것이 가능하다.

  LG는 지난 3월 출시된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G6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했고, 지난 21일 출시한 V30에는 한글을 지원하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들어갔다.

  G6는 구글 전용폰 이외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처음으로 탑재한 제품이다. V30 역시 한글 지원 구글 어시스턴트가 최초로 채용됐다는 점에서 양사의 돈독한 관계를 엿볼 수 있다.

  구글은 가정용 사물인터넷(IoT) 허브인 구글홈에 이어, 안드로이드TV에도 어시스턴트 AI를 적용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자동차나 가전, TV 등 일상생활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기기와도 연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재 LG가 구글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분야는 스마트폰, 스마트카, TV 등 다양하다. LG전자는 올레드TV 마케팅에 구글의 동영상플랫폼 '유튜브'와 협력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올 하반기 선보일 구글의 레퍼런스폰 '픽셀'에 OLED 디스플레이와 듀얼카메라 모듈을 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 생산증설에 구글로부터 1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두 회사의 관계는 돈독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은 구글이 스마트폰 시장에 본격 진출을 위한 포석으로 기기 생산 및 OLED 패널 수급 확보 등에 나섬으로써 흔들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구글이 노리는 첫 번째 시장은 미국이 될 가능성이 크다. 미국 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기 때문이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픽셀2와 픽셀2XL의 가격은 849∼949달러로 고가에 설정됐다.

  스마트폰 판매량의 절반이 미국에서 나오는 LG전자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1분기 기준 미국 시장 점유율 20%를 차지했지만 구글이라는 브랜드 가치와 소프트웨어 파워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구글의 스마트폰 시장 진출로 양사의 협력관계에 균열이 생길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도 "삼성도 애플과 이같은 복잡미묘한 관계를 맺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단순하게 치부될 간단한 문제도 아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