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9월 수출 61년만 최대 실적…사드 보복 불구, 중국 수출 23.4% 증가
9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0% 증가한 551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수출 통계 작성이후 월간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9월 수출액이 통계 작성 이래 61년만에 사상 최대 월간 수출 실적인 551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드 경제 보복에도 불구하고 중국 수출은 23.4%가 증가하는 현상을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지난달 9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0% 증가한 551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9월 수출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이유는 13대 주력 품목 중 철강·반도체·석유화학 등 10개 품목에서 두 자릿수 증가하는 등 수출이 고르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철강·반도체·유기발광다이오드(OLE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멀티칩패키지(MCP) 등 5개 품목이 사상 최대 수출 실적을 거뒀다. 반도체를 제외하더라도 이달 수출 증가율은 29.3%에 달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가 9월에 있어 올해 조업일수가 작년보다 2.5일 증가한 기저효과도 작용했다. 조업일수가 하루 늘게 되면 수출 실적은 20억 달러 증가하게 된다. 10월 장기 연휴 대비 9월에 조기 통관한 부분도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다만, 산업부는 일 평균 수출도 23억5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을 보면 조업일수 효과가 크게 작용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일본·유럽 등 선진국과 중국·아세안·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모두 수출이 늘었다.   

이 가운데 아세안·베트남 수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 인도 수출도 9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하는 등 시장 다변화가 진전됐다.   

중국 수출은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경제 보복에도 불구하고 작년보다 23.4% 늘며 2014년 4월 이후 41개월 만에 11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은 전년 대비 21.27% 늘어난 413억8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137억5000만 달러로 68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