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월드
아이슬란드, 인구 34만명 역사상 최소인구 월드컵 본선 진출
아이슬란드는 인구 34만의 유럽의 작은 나라로 역사상 가장 적은 인구의 나라의 출전국으로 기록되게 됐다.

아이슬란드가 사상 첫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올랐다. 아이슬란드는 인구 34만의 유럽의 작은 나라로 역사상 가장 적은 인구의 나라의 출전국으로 기록되게 됐다.

아이슬란드는 10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카비크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 I조 최종전에서 코소보를 2-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7승1무2패(승점 22)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크로아티아(승점 20)의 추격을 떨쳐내고 조 1위를 확정하면서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아이슬란드에 밀린 크로아티아는 이날 우크라이나를 2-0으로 꺾고 조 2위로 플레이오프에 나가게 됐다.
 
이날 코소보를 상대로 아이슬란드는 전반 40분 시구르드손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23분 구드문드손의 결승골을 앞세워 월드컵 본선행을 자축했다.
 
아이슬란드는 유로 2016에서 포르투갈, 헝가리, 오스트리아를 제치고 16강 진출을 이뤄냈고 16강에서 잉글랜드를 꺾으며 8강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도 본선행을 확정했다. 세르비아는 조지아와의 G조 최종 10차전에서 알렉산더 프리요비치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21점을 기록한 세르비아는 아일랜드(승점 19)의 추격을 뿌리치고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8년만에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이날 아이슬란드와 세르비아가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함에 따라 지금까지 본선 참가국 32개국 가운데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17개국이 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