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우리나라 남녀고용률 격차 OECD 평균 크게 상회
지난해 한국의 성별고용률 격차는 19.6%로 2012년 21.4%보다 1.8%포인트 줄었다. 사진=뉴시스(특정사실과 관련없음)

우리나라의 남녀 성별 고용률 격차가 OECD 평균은 크게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의 성별고용률 격차는 19.6%로 2012년 21.4%보다 1.8%포인트 줄었다.

OECD의 양성평등 이행보고서(Gender Equality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남녀 성별 고용률 격차가 줄어들고 있지만 지난해 OECD 평균 11.2%보다는 10.2%포인트나 높았다.

국가별로는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핀란드 등 북유럽국가들이 5% 미만의 격차를 보였고 프랑스, 독일 영국, 네덜란드, 미국 등도 OECD 평균보다 낮았다.

우리나라의 성별 임금(전일제 기준)격차도 서서히 개선되고 있었지만 여전히 OECD국가중 가장 컸다.

지난 2015년 한국의 성별임금 격차는 37.2%로 OECD국가중 가장 높았고 평균 14.3%보다도 22.9%포인트를 웃돌았다. 대신 2012년 39.6%보다는 다소 개선됐다.

반면 우리나라 여성의 고위직 진출 비중은 OECD국가들에 비해 크게 낮았다.

한국 여성들의 이사회 진출 비중은 2.1%, 의회의원 비중은 17%로  각각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OECD 평균 20%, 27.5%에 비해 각각 17.9%포인트, 10.5%포인트가 낮은 것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