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대동공업 김상수 회장 별세, 국내 농업 기계화 큰 업적
24일 별세한 대동공업 고(故) 김상수 회장. 사진 = 대동공업 제공

국내 최초로 경운기,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등의 농기계를 개발 보급하며 국내 농업 기계화의 기반을 마련한 대동공업 김상수 회장이 24일 별세했다. 향년 85세.

고(故) 김상수 회장은 '농업기계화를 통한 사업보국'을 기치로 1947년 경남 진주에 대동공업을 설립한 김삼만 창업주의 장남이다. 1933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진주고를 거쳐 일본 일본대와 동경공업대학을 졸업했다.

1959년 대동공업에 입사해 제품 개발 및 생산 업무를 담당하며 독일에서 3년, 일본에서 1년 기술 연수를 받고 1975년 대표이사 사장에, 1984년 회장에 취임했다.

고인은 국내외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으로 국내 최초로 경운기,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등의 농기계를 개발 보급하며 국내 농업 기계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 진주 공장 이전을 추진해 1984년 22만3천㎡의 대구공장(본사)을 준공하며 연간 트랙터 2만5000대, 이앙기 5000대, 콤바인 5000대를 생산하고 150개 국내 대리점망을 확충해 대동공업을 시장 점유율 30% 중반대의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반열에 올렸다.

고인은 2011년에 차남 김준식 대동공업 부회장에게 경영권을 넘긴 후에도 최근까지 경영에 참여해왔다. 1975년부터 77년까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역임했고 1982년 석탄산업훈장, 2010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장남 김형철(한국체인 고문), 차남 김준식(대동공업 부회장), 장녀 김은좌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위원장은 하창욱 대동공업 공동 대표이사다. 고인은 27일 오전 10시30분 대동공업 대구공장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충남 천안시 풍산 공원 묘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