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사업자, 롯데VS신라 또 자존심 경쟁

롯데 면세점과 신라 면세점으로 압축되고 있는 제주공항 면세점의 주인이 누가 될 지 관심이 모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출국장 면세점 사업자 심사가 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됐다. 한국공항공사의 심사 결과 입찰에 참여했던 롯데·신라·신세계 중 최종 후보자는 롯데, 신라로 압축된 것으로 알려진다.  

앞으로 관세청 PT 심사만이 남아있다. 롯데면세점은 운영 능력 및 제주 시내면세점과의 시너지 가능성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롯데면세점은 운영 경험이 풍부성과 점과 제주 시내면세점과의 시너지 가능성 등을 카드로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라면세점은 글로벌 경쟁력에 집중한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신라면세점은 공항면세점 운영에 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자인 점을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종 승자는 오는 12월 중순께 결정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