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사업자, 롯데VS신라 또 자존심 경쟁
상태바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사업자, 롯데VS신라 또 자존심 경쟁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7.11.1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면세점과 신라 면세점으로 압축되고 있는 제주공항 면세점의 주인이 누가 될 지 관심이 모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출국장 면세점 사업자 심사가 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됐다. 한국공항공사의 심사 결과 입찰에 참여했던 롯데·신라·신세계 중 최종 후보자는 롯데, 신라로 압축된 것으로 알려진다.  

앞으로 관세청 PT 심사만이 남아있다. 롯데면세점은 운영 능력 및 제주 시내면세점과의 시너지 가능성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롯데면세점은 운영 경험이 풍부성과 점과 제주 시내면세점과의 시너지 가능성 등을 카드로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라면세점은 글로벌 경쟁력에 집중한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신라면세점은 공항면세점 운영에 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자인 점을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종 승자는 오는 12월 중순께 결정된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83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