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여행/레저
미크로네시아, 쪽빛 바닷속 산호초의 파노라마…세계테마기행
‘세계테마기행’에서 태평양에 보석처럼 박혀 있는 작은 섬들로 이뤄진 미크로네시아로 여행을 떠난다.

‘세계테마기행’에 미크로네시아가 등장한다. 미크로네시아는 한국에서는 한 번에 가는 비행기도 없고, 잘 알려지지도 않은 섬나라다.

11월 21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적도 위에 푸르른 미크로네시아...제2부. 환초의 섬’ 편으로 인구 10만의 미크로네시아인 절반 이상이 살고 있는 추크(Chuuk)주를 찾아간다.

태평양에 보석처럼 박혀 있는 작은 섬들로 이뤄진 미크로네시아. 한국에서는 한 번에 가는 비행기도 없고, 잘 알려지지도 않은 섬나라다. 스페인, 독일, 일본의 지배를 받다 1986년 미국의 도움으로 폰페이, 추크, 야프, 코스라에 4개 주가 모여 미크로네시아 연방으로 독립했다.

미스터리한 해상 유적지 ‘난마돌’이 있는 폰페이(Pohnpei), 세계 최대 환초 섬으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치열한 격전이 벌어졌던 추크(Chuuk), 돌로 만든 화폐를 신성시 여기며 오래된 과거를 오늘도 살아가는 사람들의 섬 야프(Yap), 태평양의 거친 야생과 소박한 숲속 전원생활의 지혜가 공존하는 코스라에(Kosrae) 저마다의 색깔을 지닌 4개 주가 여행자의 발길을 유혹한다.

따뜻한 남쪽나라가 그리워지는 겨울의 문턱, 적도 위에 푸르른 낙원 미크로네시아로 여행사진작가 오재철 씨가 떠난다. 과연 그는 이 아름다운 섬에서 어떤 풍경과 마주하게 될까.

‘세계테마기행’ 미크로네시아 편은 20일 제1부. 천년 왕국의 비밀이 방송됐다.  본섬과 7개의 작은 섬으로 이뤄진 폰페이(Pohnpei) 주는 미크로네시아의 연방의 수도가 있고, 주도인 콜로니아는 참치 조업권을 판매해 수익을 올리는 경제 도시다. 우리가 먹는 참치도 이 일대에서 잡힌다. 첫 여정은 폰페이의 중심 도시 콜로니아의 스페인 장벽(Spain Wall)에서 시작한다. 스페인, 독일, 일본에 의해 점점 높게 세워진 장벽은 과거 식민 지배의 역사를 고스란히 안고 있다. 미국에 의해서 독립된 미크로네시아는 99%가 기독교도이고 영어를 공통어로 쓰고 있다.

미크로네시아의 땅은 사유지 개념이라 섬은 대부분 왕이 소유하고 있다. 콜로니아에서 1시간 배를 타면 닿을 수 있는 환초 섬 앤트 아톨(Ant atoll)도 마찬가지다. 왕족의 허락을 받고 하룻밤 머문 앤트 아톨은 낙원 그 자체다. 에메랄드 빛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고, 밤에는 코코넛 크랩을 찾아본다. 그러나 섬의 보호를 위해 죽은 크랩 외에는 먹지 않는다는데... 섬을 지키려는 그들의 노력을 엿본다.

천년 왕국의 비밀을 품고 있는 난마돌(Nan madol)은 폰페이의 고대 해양문명 유적지이다. 산호 섬 위에 세워진 인공 섬으로 사용된 돌만 40여 만 톤, 심지어 폰페이에서 나지 않는 돌이다. 어디서 가져온 돌인지, 왜 바다 한 가운데 수도를 세웠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아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다만 사우델레우르 왕조의 흔적만을 찾을 수 있어, 당시 왕의 절대 권력을 추측할 뿐이다. 지금도 폰페이는 6명의 왕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들은 정치적 지도자이며, 땅의 소유자로 사람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폰페이 왕 중에서 가장 강력한 영향을 지닌 왕, 난므와키를 알현하고, 그가 하사하는 ‘신의 음료’ 사카우(Sakau)를 맛본다.

21일 방송되는 ‘적도 위에 푸르른 미크로네시아...제2부. 환초의 섬’에서는 인구 10만의 미크로네시아인 절반 이상이 살고 있는 추크(Chuuk)주로 여행한다.

 294개의 섬으로 이뤄진 추크(Chuuk)주에서 인구 10만의 미크로네시아인 절반 이상이 살고 있다. 특히 주도인 웨노 섬(Weno Island)은 1만 4천여 명이 사는데, 항구는 아침마다 돈 벌러 오는 보트들도 주차 전쟁을 치른다. 사람이 모이는 만큼 돈이 모이는 웨노 섬은 미크로네시아의 상업 중심지이다. 수많은 보트 사이로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는 보트를 만났는데, 태평양해양과학기지의 최영웅 대장 및 연구팀의 도움을 받아 추크의 상징인 환초 지대로 떠나본다.

 추크가 태평양의 파도로부터 안전할 수 있는 것은 환초(Atoll) 덕분이다. 추크를 감싸고 있는 추크 라군은 직경 60km, 둘레 200km로 세계 최대 규모다. 화산섬이 가라앉아 생긴 반지 모양의 산호초 띠 환초는 여러 과학자들의 연구 대상이기도 하며 추크 사람들에게는 풍요로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여행자는 환초에서 전통방식으로 고기 잡는 사람들을 도우며 욕심 내지 않고 사는 그들의 행복 조건을 알아본다.

 한때 환초는 미크로네시아에 격렬한 역사를 안겨주기도 했다. 1914년 추크를 점령했던 일본군은 환초의 끊어진 부분을 이용해 완벽한 요새 구축을 꿈꿨다. 섬 제일 높은 곳에 등대도 세웠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 당시 미군은 일본의 군사 시설을 발견하고, 환초의 끊어진 부분을 봉쇄해 무차별 폭격을 가했다. 일본군은 그야말로 독안의 든 쥐가 되어 당한 것. 등대에는 치열한 전투의 흔적들이 가득하다. 일본군은 산호초 위에 항공모함 모형의 인공 섬, 에텐(Etten) 섬을 만들어, 미군에 교란 작전을 펼쳤다. 전쟁은 끝났고, 이 섬은 이제 사람들의 터전이 되었다. 에텐 섬의 사람들과 빵나무 열매로 한 끼 식사를 나눠 먹으며, 행복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태평양의 거친 야생과 숲속 전원생활을 즐기는 미크로네시아가 소개되는 ‘세계테마기행’은 11월 21일 오후 8시 50분 EBS 방송.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