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산수유소고기탕, 약이 되는 어머니 밥상…‘한국인의 밥상’ 지리산 피아골, 호박약탕, 감장아찌, 홍시묵
상태바
구례 산수유소고기탕, 약이 되는 어머니 밥상…‘한국인의 밥상’ 지리산 피아골, 호박약탕, 감장아찌, 홍시묵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7.11.2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의 밥상’ 343회는 ‘구례의 가을은 단풍보다 붉다’편으로 최불암이 구례의 약이 되는 어머니 밥상을 찾아간다.

‘한국인의 밥상’이 전남 구례군 산동면 정산마을의 산수유소고기탕과 지리산 피아골, 호박약탕, 감장아찌, 홍시묵이 등장한다.

11월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 1TV ‘한국인의 밥상’ 343회는 ‘구례의 가을은 단풍보다 붉다’편으로 최불암이 구례의 약이 되는 어머니 밥상을 찾아간다.
 
색을 바꾸며 계절을 지내온 지리산이 한 해를 다 보내기 전 붉게 피어오르는 때 단풍이 절정을 맞는 가을의 끝자락에서 설레는 마음만큼 빨갛게 물든 맛을 찾아간다

■ 산수유 붉은빛에 마음이 물드는 곳 - 산동면 정산마을

단풍이 붉은빛을 뽐내는 시기, 산동면 일대는 단풍보다 더 붉게 물든다. 바로 산수유가 그 주인공! 봄의 모습과는 다르게 가을이 되면 빨갛게 열매가 익어 눈을 즐겁게 하지만, 어머님들은 산수유 딸 생각에 걱정이 앞선다. 빨간색으로 맛있게 물든 겉과는 달리 속은 시어 약재로 쓰이는 산수유와 소고기를 같이 넣고 푹 끓인 산수유소고기탕은 아이들의 야뇨증을 고쳐주는 약으로, 소고기는 어른들의 보양식으로 먹었다는데. 숯불에 구워 산수유 가루를 뿌린 산수유한과는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좋아하는 간식이었다. 산수유를 밤새 까느라 손톱이 닳아졌다는 어머님들, 그래도 산수유는 어머님들에게 삶을 유지하게 해준 고마운 열매이다.

■ 단풍 들면 내 마음도 붉어라 - 피아골의 가을 이야기

피밭이 많아 피밭골이라고 불렸던 지리산의 피아골. 산 깊은 곳 중에 가장 아름답기로 이름난 곳이다. 그곳에는 마을에 남은 유일한 토박이 할머니 두 분이 계신다. 같이 지내며 마음을 나누던 친구들은 다 떠나고 서로를 의지하며 사는 할머니들. 산으로 버섯을 따러 다니던 소녀들은 어느덧 나이가 들었지만, 아직 그때 먹던 버섯밥의 맛은 잊지 않았다. 밤을 주워다 말린 밤쌀로 쑤어 만든 밤쌀죽도 피아골 사람들의 가을을 나는 음식이었다고. 가을 지리산이 주는 붉은빛의 단풍과 함께 피아골에서 살아온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 단풍처럼 호박이 늙어가는 시간 - 산동면 평촌마을

돌담에 매달린 늙은 호박이 반겨주는 평촌마을에는 금실 좋은 부부가 살고 있다. 몸이 안 좋은 남편을 대신해 궂은일은 다했다는 박연순 어머님. 시내에서 시골로 시집와 힘든 일을 대신하며 고생했지만, 그래도 남편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어머님은 오늘도 남편을 위해 호박의 속을 긁어 산수유와 갖가지 몸에 좋은 것을 넣어 왕겨 불에 푹 익혀낸 호박약탕을 만든다. 담벼락마다 달린 호박 사이로 익다만 작은 호박을 가지고 마을 어머님들이 끓이는 호박대국은 서리 내기리 전, 이맘때 먹어야 더 맛이 난다고. 가을이 되면 맛있게 익어가는 호박처럼 평촌마을의 시간도 함께 익어가고 있다.

■ 색깔 있는 구례의 가을, 감 잡고 맛도 잡다! - 단감 3대 가족 이야기

지리산에 안긴 구례는 예로부터 감이 유명했다. 그중 분토마을에는 감이 좋아 감 농사를 시작한, 누구보다 감나무에 애착을 가진 가족이 있다는데. 주말이면 온 가족이 밭에 나가 감을 따는데, 감나무가 색을 붉히는 지금이 감 농사꾼들이 가장 바쁠 때라고. 할머니가 기억하는 떫은 감에서 지금의 단감까지 그동안 감은 다양한 모습을 가지게 됐고, 할아버지가 좋아하는 감장아찌와 손자가 좋아하는 달달한 홍시묵이 한 상에 올라올 만큼 감을 먹는 방법도 더 많아졌다. 감으로 감(感) 잡은 양재소 씨 가족은 오늘도 달큼한 구례 감 맛에 또 한 번 빠져든다.

약이 되는 어머니 밥상 구례 산수유소고기탕과 지리산 피아골, 호박약탕, 감장아찌, 홍시묵이 소개되는 ‘한국인의 밥상’은 11월 23일 오후 7시 35분 KBS 1TV 방송.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85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