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이웅열 코오롱 회장, 문화예술 진흥 공로 '메세나인상' 수상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문화 활동에 기여한 공로로 '2017 메세나대상'에서 '메세나인상'을 수상했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20년간 문화예술 프로그램 진행과 인프라 지원을 통해 지역 사회 발전과 문화 활동에 기여한 공로로 '2017 메세나대상'에서 '메세나인상'을 수상했다.

'메세나인상'은 문화예술 발전과 국민의 예술향유 확대에 기여한 기업이나 인물에게 수여하는 명예로운 상이다.

올해 18회째를 맞은 메세나대상은 한국메세나협회가 문화예술 발전과 국민의 예술향유 확대에 기여한 기업이나 인물에게 수여된다. 이중 메세나인상은 문화예술 진흥에 이바지한 개인에게 주어진다.

이웅열 회장은 1998년부터 지역 주민을 위해 공연, 미술 전시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하고, 젊고 참신한 신진 작가들과 경력단절로 전시회 개최가 어려운 작가들에게 전시장을 무료로 제공해왔다.

이 회장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실행한 무료 공연 프로그램 '코오롱 분수 문화마당'은 1998년부터 10년 간 6~9월 토요일 저녁, 과천 코오롱 본사 앞마당에 무대를 열고 연주회, 발레, 국악 등 정통 클래식 공연부터 재즈, 뮤지컬, 인형극 등 대중적인 장르까지 다양하게 공연을 개최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과 사랑을 받았다.

2011년도부터는 본사 로비에 문화예술공간 '스페이스K'를 열어 지역 주민들이 미술 작품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 124회의 미술 전시회를 열었으며 특히 수도권 전시장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든 외국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수준 높은 전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 회장은 2000년에는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 150억원의 공사비를 들여 '코오롱 야외음악당'을 건립해 대구시에 기증하는 등 문화예술 인프라 지원에도 힘을 쏟았다. 현재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스페이스K 마곡'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