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취임 30주년, '30년을 이어온 약속' 재조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2월 1일 취임 30주년을 맞았다.

12월 1일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취임 30주년을 맞는 날이다. 삼성그룹은 이날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인해 별도의 기념행사는 없었지만 계열사들이 사내 방송을 통해 이를 조촐히 기념했다.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는 이날 오전 8시께 5분30초 분량의 사내방송을 통해 '30년을 이어온 약속'이라는 이 회장 취임 30주년 특별영상을 상영했다.

영상은 이 회장이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약속과 그 약속을 실현해 온 30년, 그 약속을 더 발전시키겠다는 다짐의 내용이 담겼다.

1987년 12월 1일 회장 취임식 장면으로 시작한 영상에는 이 회장이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선언한 내용이 들어갔다.

1993년 신경영 선언 당시 했던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는 이 회장의 유명한 발언과 함께 불량제품 화형식, 라인스톱제, 능력주의 인사 등 약속을 지키기 위한 변화 내용도 포함됐다.
 
이 회장은 품질경영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하는 차원에서 1995년 가정용 무선전화기 15만대(약 150억원)을 높게 쌓아놓고 불태운 바 있다.

특히 '인재제일'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가지밖에 없다. 좋은 사람 데려오는 게 아니라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셔와야 합니다"라는 이 회장의 발언이 부각됐다.

이후 위기경영, 인재제일, 기술중시 등 기업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시켜 오늘의 성과를 이뤘다는 내용으로 동영상의 줄거리가 전개됐다.

또 2008년 '삼성특검' 이후에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가 2010년 다시 복귀하면서 "지금이 진짜 위기다. 앞으로 10년 내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고 했던 일화도 소개됐다.

후반부에는 국내외 임직원들이 이 회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희망 메세지가 나왔고, 영상 마무리는 이 회장이 2014년 1월 신년사에서 언급했던 내용이 나왔다.

당시 이 회장은 "남보다 높은 곳에서 더 멀리 보고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냅시다. 미래를 대비하는 주역은 바로 여러분입니다. 자유롭게 상상하고 마음껏 도전하기 바랍니다. 우리의 더 높은 목표와 이상을 향해 힘차게 나아갑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